넵스 본사 사옥 및 전시장

넵스 사옥 및 전시장

종합 가구 회사 넵스 (Nefs) 의 본사 및 전시장 용도를 가진 프로젝트이다.

넵스는 디자인 철학이 명확한 국내 기업이다.
주방을 비롯하여 오피스가구까지 런칭하면서 종합가구회사로서 성장하고 있다.
도산대로변의 30년 치장콘크리트 외관을 가진 오래된 건물로 1984년 준공된 건물에 본사가 이전함에 따라 프로젝트는 시작되었다.

외관

처음에는 외관에서부터 전부 대대적인 리노베이션을 요청 받았다.
하지만, 치장콘크리트의 외관은 지금 봐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잘 만들어져 있었고, 도산대로변에 이런 건물은 꼭 그대로 존치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건축주의 설득을 통해서, 외관을 그대로 유지하는 방식을 채택을 하였다.
단지 코어 화장실 옆으로 조그만 창고가 창가 쪽으로 있는 것을 발견하고, 적극적으로 입면요소로 활용을 하였다.
전시품이 있는 듯 없는 강렬한 빨간 컬러를 지닌 쇼윈도우 공간을 3층에서 7층까지 만들었고, 입면의 중요한 인지요소로 작용하도록 하였다.
하얀색 치장콘크리트의 오래된 건물에 레드박스의 관입된 조형적 이미지가 부각되도록 하였다.

전시장의 동선

본사의 기능도 하면서 가구 전시장을 두어야하는데, 1층에는 이미 은행이 있었고, 불가피하게 주 전시장을 2-3층으로 배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경제성의 원칙에 따라, 공사 범위를 줄이면서 2층로 직통동선을 두는 방식으로, 전면 현관을 이용한 계단실을 신설했다.
2-3층은 오픈스페이스를 둠으로 인해서 내부 계단을 통해서 3층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되도록 하였고 낮은 층고의 시각적 개선효과를 주었다.

Exhibition in Office

2-3층이 전시장, 4층은 전시장 및 디자인연구소, 5-7층은 본사 사무실 용도로 구성되어 있다.
하지만, 오피스 따로 전시장 따로의 공간 구성이 아닌 경계가 없는 공간구성을 제안했다.
즉 사무실 안에 전시장이 들어가 있고, 전시장 안에 사무실이 들어가 있는 개념이다.
서로의 영역이 구별되지 않고, 전 층이 전시장이자 사무실 인 것이다.
업무공간에는 넵스의 아이덴티티를 위해서, 과감히 탕비실을 엘리베이터홀과 면하게 계획하여 사무공간의 진입부에 설치하였다.
직원들도 1억원 대가 넘는 주방공간을 사용하면서 디자인 경험을 하는 것은 물론 이고, 고객이 왔을 때 전시장 용도로 사용하는 일석이조의 디자인 아이디어를 보여주었다.
한편 7층 임원층에는 비서실도 최고의 주방으로 꾸미는 차별화 포인트를 주었다.
즉 각 사무실의 탕비실이 전면에 나와서 각 사무실의 얼굴을 되어있는 개념이다.
주방회사 다운 역발상의 공간 구성을 선보이는 것이다.
넵스 만의 아이덴터티가 있는 사무실 과 전시장의 신개념이다. 다른 어떤 사무공간에서도 볼 수 없는 ‘주방가구가 중심이 된 사무공간’으로 탈바꿈 하였다.

Gallary in Exhibition

전시장 안에는 주방 및 가구 전시 뿐 아니라, 넵스에서 운영하는 재단의 갤러리도 중앙에 배치하여서, 아트전시도 겸하였다.
다양한 기획 전시를 하는 넵스 갤러리이다.
주방 및 가구 만을 보러오는 것이 아니라, 여러 전시 및 작품 들을 감상하러 오게 된다.
전시장과 갤러리의 영역을 없애고, 서로 간의 시너지 있는 집객을 유도하고 있는 것이다.
이 전시장 바깥벽으로 돌다보면 자연스럽게 넵스의 주방 및 여러 가구들을 감상할 수 있게 되어서, 전시장의 동선에도 상당히 효율적임을 알 수 있다.

건축주는 아마추어 사진가이다.
그 사진을 벽에 전시를 하는 것으로 더욱 아이덴터티를 부여하었다.
1-2층 전시장 직통계단실 벽, 1층 로비 현관벽, 각층 코어 벽에 사진으로 벽 마감을 하였다.

Share Project :